글번호
4018619
일 자
11.10.05
조회수
1076
글쓴이
의대행정실
김영주 교수 - 간단한 유전자 검사로 조산 위험 예측 가능

간단한 유전자 검사로 조산 위험 예측 가능

 

-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서 최우수 논문상 수상

 

조산의 위험성을 간단한 유전자 검사를 통해 미리 알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화의대 산부인과학교실 김영주 교수팀은 임신부들의 혈액을 채취해 유전자검사를 한 결과 비만인 여성이 특정 유전자 형태를 가지면 조산 위험도가 최대 6.1배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영주 교수팀은 이화여대 예방의학팀 및 소아과학팀과 함께 서울시 모자보건사업에 참여한 임신부 468명을 대상으로 임신 24~28주에 혈액을 채취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30이상인 여성 중 파라옥소나제(Paraoxonase; PON)유전자형 중 QQ형과 QR형을 가지면 조산아를 분만할 위험도가 정상에 비해 각각 6.19배와 4.4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화학물질 분해 유전자(Glutathione-S-Transferase M; GSTM)를 보유하지 않은 임산부의 경우는 조산의 위험도가 1.55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김영주 교수는 설명했다.

김영주 교수는 “조산아의 경우 폐의 성숙이 덜 되는 등 여러 합병증으로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며 “미리 조산의 위험성을 파악함으로써 이를 대비할 수 있다는 데 이번 연구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주 교수의 이번 논문은 오는 30일 개최되는 제 97차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한다.

 

 

 

 

 

참고 자료

* 조산과 태아 건강

보통 임신 37주 이전에 분만하는 경우를 조산이라 하는데, 결혼 연령이 높아지면서 고령출산이 늘고 비만 인구가 증가하면서 조산 수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조산은 산모와 태아의 건강 모두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정상적인 태아는 약 40주 동안 엄마의 뱃속에서 모든 장기와 그 기능이 성장하게 되는데 특히 임신 34주 이전에 태어난 태아는 폐가 미성숙해 호흡을 잘 하지 못하고 뇌출혈, 뇌성마비, 감염 등의 합병증이 발생하기 쉽다.

이러한 조산의 위험성을 임신부의 간단한 혈액 채취를 통한 유전자검사로 알 수 있어 건강한 분만을 유도할 수 있다.

* Paraoxonase(PON)이란?

PON은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과 결합된 에스테르 분해 효소로 항산화작용과 항염작용이 있어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의 산화과정으로 인한 과산화지질의 생산을 감소시켜 죽상경화증을 억제시키는 작용을 한다고 하며, PON 활성도가 저하하면 관동맥 심질환의 위험도가 증가한다고 한다.

다음글 김영주 교수 - 대한주산기학회 남양학술상 수상
이전글 신상진 교수, 마르퀴즈 후즈 후 등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