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전]  분청사기 粉靑沙器  Buncheong Ware | 2019. 5. 30 - 2019. 12. 31

2019 특별전 분청사기

2019 특별전 분청사기

분청사기는 고려의 조형과 기술 전통의 연장선 위에서 지속 발전하여 대략 조선 건국 이후 백자가 조선 왕실의 중심으로 자리 잡게 되는 16세기 경까지 광범위하게 사용되었다. 민간의 수요와 관청 및 왕실용 등으로 제작되었는데, 고려시대 전성기 청자에 비하면 다소 거칠고 색조도 어두웠지만 상감象嵌, 인화印花, 철화鐵畵, 선각線刻[조화彫花], 박지剝地, 귀얄, 분장粉粧[덤벙] 등 다양한 장식이 가미되었다. 상감이나 인화 분청사기에서는 매우 고려적인 특징을, 분장이나 귀얄, 철화, 박지에서는 동시기 중국이나 동남아시아 등지에서 광범하게 유행하던 보편적인 공통점도 찾아볼 수 있는 분청사기는 조선적인 미감을 보여주는 도자기로 지금까지 사랑받아왔다. 

《분청사기》전에서는 여러 장식 기법과 기종을 망라한 박물관 소장품, 1958년 박물관에 입수된 전라북도 부안군 우동리 파편과 복원품을 일부 대여유물과 함께 공개한다. 그동안 여러 박물관과 미술관들이 분청사기의 미학적 아름다움을 조망하는 전시로 주목받아왔다면, 이번 전시는 분청사기의 개념부터 제작 제도, 기법과 조형미, 근대기의 전승 현황 등을 담아 미술품으로서의 도자기를 넘어 한 시대의 경제적 산물로서, 제도적 변화 아래 주문되었던 생산품으로서, 그리고 과거의 전통을 대변하는 기념품으로서의 여러 면모를 선보인다. 특히 현대 화가인 수화 김환기의 작품을 감상하면서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미디어아트 작품을 만들어 더욱 생생하게 전시를 즐길 수 있는 자리도 마련하였다. 이번 전시를 통해 다채로운 분청사기의 의미와 아름다움을 재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분청사기상감 유로문 매병

분청사기상감 유로문 매병 

粉靑沙器象嵌柳蘆文梅甁

고려-조선 14세기 말-15세기 초

높이 29.5cm


Maebyeong Vase with Inlaid Willow and Reed Design 

Goryeo-Joseon late 14-early 15th century

Buncheong Ware

 분청사기상감 ‘선덕10년명’ 지석

분청사기상감 ‘선덕10년명’ 지석 

粉靑沙器象嵌‘宣德十年’銘誌石

조선 1435년

세로 13.8, 17.9cm


Epitaphs with Inlaid Design and the Inscription “the 10th year of Seondeok”

Joseon 1435

Buncheong Ware

  분청사기 인화문 ‘내섬시’명 접시

분청사기 인화문 ‘내섬시’명 접시

粉靑沙器印花文‘內贍寺’銘皿

조선 15세기

높이 4cm 


Dish with Stamped Design and the Inscription of “Naeseomsi”

Joseon 15th century

Buncheong Ware

분청사기 인화문 ‘내섬’명 발

분청사기 인화문 ‘내섬’명 발

粉靑沙器印花文‘內贍’銘鉢

조선 15세기

높이 6cm


Bowl with Stamped Design and the Inscription of “Naeseom”

Joseon 15th century

Buncheong Ware

분청사기 인화문 ‘경주장흥고’명 태호

분청사기 인화문 ‘경주장흥고’명 태호

粉靑沙器印花文‘慶州長興庫’銘胎壺

조선 15세기

높이 21.5cm


Placenta Jar and Cover with Stamped Design and the Inscription of “Gyeongju-jangheunggo”

Joseon 15th century

Buncheong Ware

   분청사기선각박지 모란당초문 편병

분청사기선각박지 모란당초문 편병 

粉靑沙器線刻剝地牡丹唐草文扁甁

조선 15세기 중반-16세기

높이 19cm


Flattened Bottle with Incised and Sgraffito Peony Scroll Design

Joseon mid-15-16th century

Buncheong Ware

분청사기철화 모란문 병

분청사기철화 모란문 병

粉靑沙器鐵畵牡丹文甁

조선 15세기 후반-16세기

높이 28cm


Bottle with Peony Design in Underglaze Iron

Joseon late 15-16th century

Buncheong Ware

분청사기분장 호

분청사기분장 호 

粉靑沙器粉粧壺

조선 15세기 후반-16세기

높이 10.1cm


Jar Coated with White Slip

Joseon late 15-16th century

Buncheong Ware

                 분청사기상감 어문 편병 복원

분청사기상감 어문 편병 복원

粉靑沙器象嵌魚文扁甁 復原

조선 15세기 

높이 21.2cm

부안 우동리요 수습


Flattened Bottle with Inlaid Fish Design restored

Joseon 15th century

Buncheong Ware Found at the Kiln Site in Udong-ri, Buan-gun

 분청사기 인화문 발

분청사기 인화문 발 

粉靑沙器印花文鉢

20세기 전반

높이 9.5cm

이왕직미술품제작소


Bowl with Stamped Design

The Yiwangjik Craftwork Manufactory

Early 20th century

Buncheong Ware

 분청사기 인화문 잔·병

분청사기 인화문 잔·병

粉靑沙器印花文盞·甁

20세기 전반

높이 3.8, 10.4cm

황인춘


Cup and Bottle with Stamped Design

Hwang In-chun

Early 20th century

Buncheong Ware

[담인복식미술관 특별전]  조선시대 襯衣, 겹치고 덧입다 | 2018. 9. 19 - 2019. 6. 1

2018 담인복식미술관 특별전 조선시대 친의

2018 담인복식미술관 특별전 조선시대 친의

속옷(襯衣)은 피부에 직접 닿는 옷으로 땀을 흡수하고 체온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4계절이 뚜렷한 기후조건에 따라 고대부터 여러 겹의 옷을 겹쳐 입어야 했기 때문에 우리 민족의 속옷 문화는 자연스럽게 발전하였으며, 여름에는 더위를 피하고 겨울에는 추위를 막을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속옷이 나타났다. 

조선은 유교의 영향으로 여성에게 보수적인 사회였기 때문에 주로 규방에 머물렀던 여성의 복식은 치마·저고리 이외의 겉옷은 크게 발달하지 못하였다. 대신 속살을 감추고 옷의 매무새를 완성하기 위해 속옷이 발달하였다. 조선 후기 이후 상의는 꼭 맞고 하의는 풍성하게 퍼지는 상박하후上薄下厚의 실루엣이 유행하면서 가슴에는 허리띠를, 치마 밑에는 여러 종류의 바지형 속옷을 겹쳐 입어 자연스럽게 부풀린 풍성한 매무새를 완성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 후기 여성 속옷을 중심으로 상박하후의 실루엣을 완성하기 위해 겹겹이 껴입었던 다양한 일상용 속옷과 함께 그 위에 덧입어 아름답게 퍼지는 치마 라인을 완성했던 예장용 속옷도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근대화 바람을 타고 개량된 속옷들을 통해 현대까지 이어지는 변천 과정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계절에 맞춰 다양한 소재와 침선針線 방법을 사용한 속옷들을 통해 맵시를 갖추면서도 더위와 추위를 이겨내려 했던 선조들의 지혜와, 겹침을 통해 완성된 독특한 미감을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허리띠

허리띠 帶 


20세기 / 견 / 

L. 89.3cm, W. 24.8cm

적삼

적삼 赤衫


20세기 / 모시 / 

L. 16.8cm, Arm Length. 61cm, W. 36cm

적삼

적삼 赤衫


20세기 / 모시 / 

L. 34.2cm, Arm Length. 64.1cm, W. 44cm

속속곳

속속곳 襯衣

20세기 / 면직물 / 

L. 96.6cm, Waist. 86cm

살창고쟁이

살창고쟁이 襯衣

20세기 / 삼베 / 

L. 82cm, Waist. 73cm

단속곳

단속곳 襯衣

20세기 / 견직물 /

L. 111cm, Waist. 88.4cm

무지기

 

무지기 無足裳

조선 19세기 / 모시 /

L. 84cm, W. 281.2cm, Waist. 96cm


 

 [건국 1100주년 기념 상설전]  고려 The Goryeo Dynasty  | 2018. 5. 31 - 12. 31

고려전 대표패널

고려전 대표패널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은 918년부터 470여 년간 지속된 고려 왕조의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하여 고려인의 생활 전반에 깊이 뿌리내렸던 불교문화와 고려 상류층의 문화에 대해 박물관 소장품을 중심으로 보여주고자 한다. 

특별히 이번 전시에는 최근 보존처리가 완료되어 다시 박물관에 돌아온 보물 제352호 <감지은니 묘법연화경 권7(紺紙銀泥妙法蓮華經卷七)>이 공개된다. 경전과 같이 시주자의 가족과 국왕, 국가를 위한 기원을 담고 부처를 향한 정성으로 만들어진 청동 소탑과 범종, 반자(半子), 은입사 향완 등의 미술품도 함께 볼 수 있다. 그밖에 침통, 동경, 허리띠 등은 정교하고 화려한 제작기법들을 살펴볼 수 있는 고려 금속공예의 명품들이다. 고려청자(靑瓷)는 비색(翡色)이라고도 불리는 맑은 색을 바탕으로 상감, 투각 등 다양한 기법으로 장식되어 독특한 조형미로 완성되었다. 박물관은 지금까지 알려진 고려시대 완형의 청자 중 가장 이르게 제작된 보물 제237호 청자 순화4년명 호(靑瓷淳化四年銘壺, 993년)와 고려시대의 화려한 생활상을 보여주는 보물 제416호 청자 투각 돈(靑瓷透刻墩) 등의 명품청자, 그리고 전성기 청자를 제작하던 부안 유천리 가마터의 청자 자료를 소장하고 있다.

 감지은니 묘법연화경

  감지은니 묘법연화경 권7 

  紺紙銀泥妙法蓮華經 卷7

  고려 1386년(우왕 12년)

  보물 제352호


  Lotus Sutra Vol. 7

  Silver on Dark Blue Paper

  Goryeo 1386, Treasure No.352

동제 범종

  동제 범종  銅製梵鍾

  고려 13세기

  높이(H.) 16.8cm  


  Buddhist Temple Bell

  Goryeo 13th century

  Bronze

동제 태화2년명 포계사 쇠북

  동제 태화2년명 포계사 쇠북  

  銅製泰和二年銘蒲溪寺金鼓

  고려 1202년

  지름(D.) 34cm


  Buddhist Gong with the Inscription of "Pogyesa"

  Goryeo 1202 A.D.

  Bronze 

은제 연꽃무늬 가사장식품

  은제 연꽃무늬 가사장식품  銀製蓮花文袈裟裝飾品

  고려 12~13세기

  지름(D.) 7.8cm, 길이(L.) 8.5cm  


  Ornaments for Monk's Stole with Lotus Design

  Goryeo 12th~13th century

  Silver  

동제 「황비창천」명 신주무늬 팔릉형 거울

  동제 「황비창천」명 신주무늬 팔릉형 거울

  銅製「煌丕昌天」銘神舟文八稜鏡

  고려 10~14세기

  지름(D.) 17cm  


  Eight Foliated Mirror with the Inscription of 

  "Brilliant, Massive and Glorious Heaven" 

  and Ship Design

  Goryeo 10th~14th century

  Bronze

규화배

  은제 규화배  銀製葵花盃

  고려 12~13세기

  높이(H.) 3.4cm


  Flower-shaped Cup

  Goryeo 12th~13th century

  Silver 


 

[이호신 기증 특별전]  마을진경 True Scenery of Villages  | 2018. 11. 9 - 12. 31

8149134_0_1551677065239.jpg

8149134_0_1551677065239.jpg

이호신은 사생(寫生)과 사유(思惟)를 통한 사의(寫意)를 추구하며 마을순례의 자취를 붓으로 기록해 온 작가이다. 그는 이미 1997년부터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과 오랜 인연을 맺어 왔으며, 지난 2015년에는 마을과 사람들을 그린 작품, 화첩, 스케치북 등 269점을 아무런 조건 없이 기증해 주었다. 이 전시에서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기증 작품(1990-2011) 가운데 일부를 선별하여 공개한다. 전북, 전남, 충북, 충남, 경기, 강원, 경북, 경남, 제주, 오녀산성, 환도산성에 이르기까지 그는 많은 지역을 방문하며 그곳의 자연과 사람들을 화폭에 옮겼다. 그는 마을의 참 모습을 그리고자 현장 스케치를 바탕으로 그 지역을 조감하는 종합적인 구도를 선보였다. 이는 작가가 추구한 새로운 마을의 진경이다. 이처럼 소중한 작품들을 기증해 준 작가에게 이 전시를 통해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한다.

오녀산성의 밤

오녀산성의 밤

1999년, 한지에 수묵, 266.5×833.3cm


Night of Onyeosanseong Mountain Fortress

Ink on Paper 

환도산성의 겨울

환도산성의 겨울

1999년, 한지에 수묵, 278.5×900cm


Winter in Hwandosanseong Fortress

Ink on paper

충주 단월 달래강의 밤

충주 단월 달래강의 밤

2005년, 한지에 수묵담채, 128×195cm


Night of the Dallaegang River in Danwol, Choongju

Ink and Light Color on Paper

안강 옥산 세심마을의 옥산서원안강 옥산 세심마을의 옥산서원

안강 옥산 세심마을의 옥산서원

2002년, 한지에 수묵담채, 170×266cm


Oksanseowon Confucian Academy of Sesim Village in Oksan, Angang

Ink and Light Color on Paper

경주 설창산 양동마을의 봄

경주 설창산 양동마을의 봄

2006년, 한지에 수묵담채, 167×402cm


Spring of Yangdong Village at Seolchangsan Mountain, Gyeongju

Ink and Light Color on Paper

권정우 선생

봉화 닭실마을 대종손 권정우 선생

2005년, 한지에 수묵담채, 64.5×46.5cm


The Heir of the Head Family, Sir Kwon Jeong-woo from Darksil Village in Bonghwa

Ink and Light Color on Paper

류한규 여사

봉화 닭실마을 대종부 류한규 여사

2005년, 한지에 수묵담채, 64.5×47cm


Wife of the Heir of the Head Family, Ryu Han-gyu from Darksil Village in Bonghwa

Ink and Light Color on Paper


 

[특별전]  청자 靑瓷 CELADON  | 2017.9.18-2018.6.2(연장전시)

8149134_0_1528092979838.jpg

8149134_0_1528092979838.jpg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은 고려시대 무문청자를 비롯하여 음각, 양각, 철화, 상감, 상형, 투각 등 고려를 대표하는 여러 장식기법과 기종을 망라한 소장품 200여점과 그 전통을 재현한 근대기 청자, 한국 도예교육의 산실이었던 이화여대 도예연구소 제작품 일부를 선보인다. 이와 함께 1958년 박물관에 입수된 전라북도 부안군 유천리 가마터(현 유천리 12·13호) 수습 청자 파편 자료 1,000여점이 대량 공개된다. 이 파편들은 일본인 후카다 야스토시[深田泰壽]에 의해 가마터에서 도굴·반출되었던 것을 우리 박물관과 국립중앙박물관이 구입 보관해왔던 것으로 고려 전성기 전남 강진과 더불어 쌍벽을 이루던 부안청자의 다양한 장식기법과 고도의 제작기술을 보여준다. 고려부터 근대기까지의 다양한 유물을 통해 우리나라 청자의 긴 역사와 문화를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탁잔

  청자음각상감 연화국화문 탁잔

  靑瓷陰刻象嵌蓮菊文托盞

  고려 13세기

  높이 9.9cm

 과형 주자

  청자상감 국화모란문 과형 주자

  靑象嵌菊花牡丹文瓜形注子

  고려 13세기

  높이 24cm

청자 도판

  청자 판 (복원

  靑裝飾板 (復原)

  고려 13~14세기

  부안 유천리요 수습

  세로 14.5cm

 투각 돈

  청자투각 돈

  靑瓷透刻墩

  보물 416

  고려 13-14세기

  높이 50cm

 화분

  청자상감 모란·구름·봉황무늬 화분과 받침

  靑瓷象嵌牡丹雲鳳文花盆付承臺

  고려 14세기

  높이 23.3cm

 베개

  청자상감 화접운학문 베개

  靑瓷象嵌花蝶雲鶴文枕

  고려 13세기

  높이 11cm


 운학문 매병

  청자상감 운학문 매병

  靑瓷象嵌雲鶴文梅甁

  고려 12-13세기

  높이 37.2cm

 국죽문 매병

  청자상감 국죽문 매병

  靑瓷象嵌菊竹文梅甁

  고려 12세기

  높이 27cm

 인물문 매병

  청자상감 인물문 매병 (복원)

  靑瓷象嵌人物文梅甁 (復原)

  고려 13~14세기

  높이 38.5cm

 매병

  청자상감 용문 매병 (복원)

  靑瓷象嵌龍文梅甁 (復原)

  고려 13~14세기

  높이 86.3cm

 근대 발

  청자상감 당초문 발

  靑瓷象嵌唐草文鉢

  1910년대

  구경 18cm, 높이 7cm

  이왕직미술품제작소 제작

 


왼쪽방향  15  14  13  12  11  10  09  08  07  06  05  04  03  02  01  오른쪽방향

15

  • >
  • 전시 >
  • 지난전시 >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