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특별전] 근대회화-대한제국에서 1950년대까지 | 2014.11.5-2015.4.11

대한제국기(1897-1910)에서 1950년대까지는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새롭게 성립된 개념과 제도를 통해 현재 한국화단의 기틀을 마련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대박물관이 소장한 작품들을 중심으로 급변하는 근대회화의 흐름을 살펴보고자 한다.먼저 대한제국 시기와 관련된 기록화, 어용화사가 그린 초상화, 그리고 당시에 발행된 우표와 교과서 등에서는 황제국의 위엄과 황실을 통해 받아들인 새로운 문물과 기술의 도입을 살펴볼 수 있다. 또한 전통서화(書畵)를 계승하고 후진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여러 근대 미술교육기관에서는 김은호, 이상범, 노수현, 변관식, 장우성, 김기창, 이응로 등 1920년 이후 한국근대화단의 성장을 주도하는 대가들이 배출되었다. 이러한 서화 진흥 분위기는 서화를 배우려는 취미인들을 전국적으로 확산시켰으며 대중문화 속의 미술이라는 새로운 시대 인식을 형성하게 하였다. 한편 해외에서 유학한 작가들과 국내작가들에 의해 형성된 서양화단은 다양한 미술단체의 설립과 전람회 제도를 통해 빠른 성장을 이루게 된다. 이밖에 당시의 대표 서화가들을 초빙하여 스승으로 삼고, 김활란을 비롯한 이화여대 관련인들을 주축으로 발족한 금란묵회의 활동을 통해서는 서화의 창작과 전시는 물론 감상과 같은 문인(文人)문화의 의고적 행태가 해방 이후, 1960년대 후반에 이르기까지 지속되고 있었던 점을 찾아 볼 수 있다. 이처럼 한국 근대화단의 초석을 마련하고 새로운 지평을 열었던 근대회화들을 통해 전통적 삶의 양식과 인식 체계의 급격한 변화 속에서 근대인들이 추구했던 시대의식을 조명해볼 수 있을 것이다.

       
대한제국 동가도
명성황후 발인반차도
추강야정도
독서하는 친구
석지 채용신   심전 안중식 설초 이종우
19세기 말-20세기 초 19세기 말 1917년 1926년
종이에 채색 종이에 채색 비단에 수묵담채 캔버스에 유채
19.5×1,746cm 51.4×2,198cm 78×39.9cm 62.7×51.5cm


[가을특별전] 근대기의 우리복식 | 2014.11.5-2015.4.11

개항이후 밀려든 근대 문물은 오랜 세월 이어져온 고유한 삶의 양식은 물론 복식도 빠르게 변화시켰다. 우리 복식은 전통의 유지와 서구문화의 수용이라는 시대적 갈등 속에 재탄생되어 근대기의 독특한 문화적 표상이 되었다. 전통 복식의 변화는 제복(制服)에서부터 시작되었다. 문무관복(文武官服)은 그 종류와 형태가 간소화되다가 서구식 관제官制 개편과 함께 양복형(洋服形)으로 바뀌었다. 이후 양복은 상류층을 중심으로 남성의 예복으로 인식되는 한편, 전통복은 일상복으로서 단추와 호주머니를 다는 등 외래의 요소를 절충하여 그 기능이 개선되었다. 여성들은 보다 자발적이고 자연스럽게 서양문화를 받아들였다. 남녀 평등사상이 대두하면서 장옷과 쓰개치마를 벗은 여인들은 세계적인 유행 흐름을 따라 단발머리나 파마머리 등 다양한 머리모양을 선보이며 보석반지 · 양산 · 구두와 같은 서양식 복식소품으로 멋을 냈다. 동시에 한복 저고리는 품이 넉넉해지고, 치마는 폭이 줄었으며 어깨허리를 달아 편하게 입도록 보완되었다. 한편 이 시기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다양한 색상과 문양의 옷감이 수입되고 화학염료를 이용한 염색법, 기계를 활용한 재봉법, 뜨개질이나 서양식 자수와 같은 장식 기법이 소개되어 생활 전반에 이국적 취향이 향유되기도 했다. 본 전시에서는 새롭게 유입된 서양문물의 영향으로 간소해지고 기능적으로 변모해가는 복식문화의 흐름과 그 안에서 한복의 정체성과 전통성을 유지하고자 했던 근대기 복식의 다양한 면모를 살펴보고자 한다.
           
예복 禮服 외투 外套 은지환 銀指環 접선 摺扇
20세기 20세기 20세기 초 20세기
모직 모직 가족
L.71.5㎝ L.115㎝ D.1.3-2.2cm L.17cm

[오용길 기증특별전] 마음이 머무는 풍경 | 2014.5.14-2015.1.31

오용길은 전통적인 화법을 계승하면서도 조형적 실험과 주제적 탐구를 통해 끊임없이 현대 한국화의 새로운 길을 모색한 작가이다. 그는 1970년대 초 앵포르멜 경향을 보이던 전통 한국화단에서 평범한 일상과 자연의 모습들을 보다 자유로우면서도 전통적 필법에서 벗어나지 않는 방식으로 재현하기 시작했다. 이번에 마련된“마음이 머무는 풍경”전은 1970년대 중반부터 최근까지 제작된 31점의 작품들을 본 박물관에 기증한 작가의 뜻을 기리고자 기획된 전시이다. 전시는 제작 시기와 주제에 따라‘일상에 스며들다’,‘자연을 품다’,‘이화동산에 머물다’라는 세 개의 내용으로 구성된다. 작가의 초기작부터 최근의 작품까지 포괄하는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 전통회화의 정신과 기법을 기반으로 하면서도, 주변풍경을 현대적 시각으로 재해석함으로써 한국화의 새로운 지평을 연 오용길의 예술 세계를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삶의 장 봄의 기운 이화교정 이화교정
1977 2000 1995 1995
화선지에 채색 화선지에 채색 화선지에 수묵담채 화선지에 수묵담채
161x129cm 181x363cm 65x81cm 62x72.5cm

[특별전] 미술과 이상 | 2014.5.14 ~ 2014.7.31

미술과 이상-동아시아 미술 속의 이상주의

인간은 불완전한 현실 속에서 좀 더 완전한 이상세계를 꿈꾼다. 이러한 이상세계는 사람들의 신분과 시대적 상황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구현되었으며, 여러 예술작품들의 주제로 등장하였다. 궁궐을 장식하고 왕실의 각종 의례에 사용되었던 회화와 의식 용구들에는 왕조의 번영과 평화를 염원하는 군주의 이상이 담겨 있다. 자연과 교감하는 선비들을 담담한 모습으로 표현한 그림과 공예품들에서는 문인들의 이상화된 예술적 풍류와 아취를 느낄 수 있다. 종교적 이상향을 묘사한 예술품들은 신들이 관장하는 다양한 이상세계를 제시하며 고된 삶을 마친 인간들의 영혼에 안식을 주었다. “동아시아 미술 속의 이상주의”전은 중국과 일본, 티베트를 포함한 동아시아 국가의 전통미술 속에 표현된 이상주의의 다양한 의미를 살펴보는 전시이다. 예술작품으로 시각화된 이상세계를 통해 현실을 극복하고 보다 조화로운 세계를 꿈꾸었던 옛 선인들의 깊은 정신세계를 느껴보고자 한다.
           
왕회도병풍 일월오봉도육곡병풍 청화백자 송주인물문매병 서원아집도
조선 19세기 조선 19세기 조선 19세기
보물 644호
중국 명 16세기
국립중앙박물관

미술과 이상-현대미술, 이상을 담다

사람들은 삶 속에서 부딪치는 갈등과 고통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평화로운 마음의 안식처를 소망하고, 나아가 정치적인 억압과 사회적 불평등으로부터 해방된 정의로운 이상세계를 희구한다.“현대미술, 이상을 담다”전은 이상향을 향한 인간의 근원적 열망을 재현한 한국 현대미술가들의 회화, 사진, 설치 및 영상 작품 등을 살펴보면서 이상주의의 현대적 의미에 대해 생각해보고자 하는 전시이다. 제1전시실에서는 옛 선인들의 이상이 담긴 전통 산수화를 현대적인 조형 언어로 재해석하거나 일상적 공간에 꿈과 상상의 세계를 통합함으로써 현대인들이 꿈꾸는 낙원을 재현한 작품들이 전시된다. 제2전시실에서는 현대 테크놀로지를 활용하여 관람자로 하여금 현실적인 감각으로 비물질적인 이상세계를 체험하도록 이끄는 설치 및 영상 작업들을 살펴본다. 이러한 작품들을 통해 시공간을 초월하여 존재하는 이상향에 대한 인간의 보편적 감성과 현시대를 대변하는 이상주의의 사회적 의미를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Dreamroom-Beikyoung 프롬라잇투레픗(From right to left) 청산은거유락도(靑山隱居遊樂圖)
원성원 한계륜 서은애
2004 2009년, 2014년 부분수정 2010

[기증전]기증의 역사 III-1960년대 이후 한국의 모더니즘 미술 | 2013.03.04 ~ 2014.1.29

본 전시는 2011년과 2012년에 이어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의 기증의 역사를 살펴보는 세 번째 전시로, 1990년부터 2009년까지 유입된 기증 작품 중 한국 모더니즘 미술의 흐름을 보여주는 현대 미술품을 중심으로 마련되었다. 이 기간 동안 박물관에는 196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제작된 회화와 조각, 사진, 설치, 태피스트리 등 다양한 장르의 현대 미술품이 기증되었는데, 이와 같은 현대 미술품을 토대로 박물관은 2006년 근현대미술전시관을 개관하게 되었다. 이를 통해 고전 유물에서 동시대 작품까지를 아우르는 전시를 본격적으로 소개함으로써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이 한층 도약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한국 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기증 작품을 통해 1960년대 이후 한국 추상 미술의 발전 과정의 일면 뿐 아니라, 전통과 현대를 접목하여 새로운 조형 방식을 추구해온 미술가들의 열정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기증자 : 김주현, 박일순, 성옥희, 송수련, 엄정순, 유승호, 이기칠, 이수재, 이응노(박인경), 이종목, 이준

[특별전]모방의 미학 | 2013.10.16 ~ 2013.12.31

모방의 미학-한국미술 속의 모방과 창조

한국 전통미술에서 모방이란 새로운 작품을 창작하기 위한 주요 수련 방법의 하나였다. 문인이나 화원들은 원본을 모방하면서 자신만의 독자적인 세계를 구축하기 위한 원동력으로 삼았다. 한편 무명의 민간작가들은 근대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소비주체로 떠오른 대중들을 위해 상류층의 고급 예술품들을 모방하였는데, 익살과 해학이 넘치는 이들의 예술은 고급문화를 향유하고자 하는 대중들의 취향에 부응하려는 시도였다. 이 밖에도 국가 간의 교류를 통해 이루어진 모방은 새로운 문화의 전파와 확산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한국미술 속의 모방과 창조>전은 모방의 흔적을 담고 있는 고려시대부터 근대기까지의 회화, 공예, 복식유물을 통해 모방이 지닌 이와 같은 다양한 의미를 살펴보는 전시이다. 이번 전시를 통하여 대가(大家)와 스승의 가르침을 따르는 수련과 창작을 위한 모방 뿐 아니라, 국제적 문화교류와 예술 수요층의 확산에 따라 이루어진 모방의 역사적, 사회적 의미도 함께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No Image  No Image
철화백자 운룡문 호
鐵畵白磁 雲龍文 壺
철화백자 운룡문 호
鐵畵白磁 雲龍文 壺
책거리 冊巨里 책거리 冊巨里
17세기 18세기 19-20세기 초 20세기 초
보물 645호 국립고궁박물관 필자미상

모방의 미학-현대미술, 원본에 도전하다

한 시대를 대표하는 미술작품은 시공간을 초월하여 후대 작가들의 예술관이나 화풍에 영향을 주면서 새로운 예술 창조의 원천이 되어왔다. 과거에는 작가들이 기술향상을 위해 대가들의 작품을 모사하면서 구도나 세부기법을 빌려와 창작의 발판으로 삼았다면, 현대의 작가들은 원본을 그대로 복제하거나 그 일부를 변형하여 원작이 지닌 전통적인 의미와 맥락을 새롭게 전환시킨다. <현대미술, 원본에 도전하다>전에 소개되는 한국 현대미술가들은 과거의 명화 이미지를 자신의 작품에 도입하여 원작에 대한 경외심을 표현하거나, 걸작이라는 전통적인 아우라 개념에 도전하면서 미술계 내에 존재하는 문화적 권력구조에 대한 비판의식을 드러낸다. 또한 서양의 명화 이미지와 동양적 조형요소를 결합시키거나 동양의 걸작을 서구적 방식으로 표현함으로써 동서양의 문화 경계를 넘는 보편적 감성을 표출하기도 한다. 역사적으로 널리 알려진 명화 이미지들을 새로운 문맥에서 재해석한 작품을 통해, 모방이 원본을 답습하는 차원을 넘어 새로운 예술 창조의 수단으로 작용하는 현대미술의 또 하나의 흐름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시간의 복제 86-3 사유적 공간 마릴린 먼로
(존 F. 케네디)
라이트 트리
: 인터액티브 댄 플라빈
한만영 이석주 김동유 하이브
1986 2009 2012 2011
국립현대미술관

왼쪽방향  15  14  13  12  11  10  09  08  07  06  05  04  03  02  01  오른쪽방향

지난전시

  • >
  • 전시 >
  • 지난전시 >
  • 13 >
  • 지난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