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도기문화센터 특별전] 집의 숨·집의 결 | 2004.04.03 ~ 2004.10.29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이 기획한 2004년 영암도기문화센터특별전「집의 숨?집의 결」은 영암의 지역적 특성에 주목하는 전시로 2000년 흙의 예술제에 이은 두 번째 현대미술 프로젝트 기획전이다. 생명의 기원인 흙에서 생명을 키우는 ‘집’의 개념을 도출한 본 전시에서는 김장섭, 김주연, 김태곤, 박상숙, 박 실, 서도호, 서혜영, 안규철, 양주혜, 우순옥, 윤석남, 이기칠, 채우승, 함연주, 홍승혜 등 15인의 현대미술가들이 집에 대한 동시대적인 접근을 다각도로 모색한다. 참여작가들은 인간과 자연이 일체를 이루었던 옛 서식지의 기운을 담고 있는 이 지역에서 영암도기문화센터 내부 전시실은 물론 주변 구림마을을 무대 삼아 기능적, 미학적, 철학적인 면에서 집의 다양한 개념을 제안한다. 현대(숨) 속에 전통(결)을 되살려 낸 본 전시는 빠르게 변화하는 당대 문화에도 지난 역사의 흐름이 면면히 이어지고 있음을 목격하게 한다.

[영암도기문화센터 특별전] 월출산 야생화 그리고 도기 | 2003.03.29 ~ 2003.06.28

이번 전라남도 영암 도기문화센터에서 열리는 특별전은 새봄빛 가득한 월출산의 야생화를 푸근한 흙기운 머금은 현대도예작품에 가득 담아 준비하였다. 인간이 빚어낸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기존 미술관 전시의 영역을 확대하여 자연이 빚은 아름다운 세계를 미술관 안에 새롭게 설치하고, 그 생명의 빛을 조명하여 보는 새로운 개념의 전시이다. 또한 이 전시를 통해 생명력 넘치는 도기의 생활화를 거듭 제안한다.

[특별전] 미술 속의 만화, 만화 속의 미술 | 2003.03.08 ~ 2003.06.30

문화의 모든 형식들은 여럿이면서 동시에 하나다. 그것들은 다양한 양태를 취하면서도 결국 같은 시대와 사회의 정신과 감각을 공유한다. 시각문화에 있어 소위 엘리트문화와 대중문호의 전형과 같이 각각의 길을 걸어 온 미술과 만화도 예외는 아니다. 그 둘은 각기 다른 예술의 영역을 형성해 왔으면서도 다시 보면 한 문화의 두 얼굴에 다름 아니다. 이화여자대학교 박물이 2003년 봄 특별전으로 마련하는 <미술 속의 만화, 만화 속의 미술>전은 그런 모습을 보려는 시도다. 미술과 만화의 다름과 같음을 통해 한 시대의 문화를 다층적으로 보면서도 또한 총체적으로 이해하려는 노력의 하나인 것이다. 그것은 가까운 곳에서 먼곳까지 두루 포괄하는 문화에 대한 유연한 시야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

도기의 멋과 상차림 | 2002.03.29 ~ 2002.06.30

2002년 광주 비엔날레와 때를 같이 하여 전라남도 영암도기문화센터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한국 도자역사 가운데 가장 한국적이며 오랜 전통을 지녀온 질그릇의 기능과 멋을 우리 생활속에서 되살려 보는 전시이다.
전통 식기를 현대적 미감으로 표현한 백토분장도기, 붉은 토기, 시유도기 와 각종 질그릇으로 꾸며진 상차림 특별전은 건조한 현대 생활에서 전통의 향기와 격조를 맛보게 해 줄 것이며, 우리를 자연의 기운과 만나게 해준다.

또 다른 미술사 : 여성성의 재현 | 2002.03.06 ~ 2002.06.29

남성 주류 시선을 바탕으로 한 기존의 미술사에 대해 여성 작가와 여성 관람자라는 주체를 복원함으로써 한국미술사 다시 쓰기의 가능성을 모색함과 동시에 여성을 키워드로 본 우리 근·현대사를 살펴볼 수 있는 전시이다.
1부 '여성의 이미지와 공간', 2부 '여성적 소재와 기법'으로 구성된 전시는 서양미술 도입기의 걸작으로 꼽히는 이종우의 ‘모 부인상(1927)’에서 21세기 새로운 인류의 모습을 모색하는 이불의 ‘사이보그(2000)’에 이르는 63명의 작품 71점을 보여준다.

현대미술 수집 5년전 | 2001.04.10 ~ 2001.06.30

1998년 Alexander Libermann의 철제 대형조각품을 이화조각정원에 전시한 이래 1999년 현대미술설치전 "대화", 2000년 "구림마을 프로젝트1", "현대도예작품전" 등 현대미술 작품전을 기획 전시해 온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은 2001년 봄 전시로 최근 5년동안 수집한 현대미술작품 100여점을 전시 공개한다.
수집 작품들은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이 구입하였거나 작가들이 기증한 것들로 회화, 판화, 서예, 공예, 조각, 타피스트리 등 여러 분야를 망라하였다.
윤석남, 김원숙, 노은님, 김혜련, 신경희, 박승순, 이 불, 성옥희, 김수정, 김옥조, 마리 뢰트거 (Mary E. Rottger)등 현재 국내외에서 활약중인 여성작가 작품들외에 오 윤의 판화와 이호신·이방자 여사의 동양화, 김용철의 아크릴화, 이미경의 서예작품, 임홍순의 목공작품과 건축가 최승원의 조각작품도 공개된다.

전통미술 수집 5년전 | 2001.09.06 ~ 2001.12.20

지난 특별전 "현대미술 수집 5년" 전시를 통해 최근 5년간 박물관이 수집한 현대미술품에 대한 전시를 개최한데 이어 이번 특별전에는 그동안 수집한 전통미술품을 공개 전시하고자 한다.
기증품으로는 변순자 동문의 조선시대 신발류, 김일환 이사의 십장생도 병풍, 이화학당의 고려금속, 교내 교수 및 교외 수장가 기증의 중국도자기 등과 구입 유물인 목판화와 필사본류가 한자리에 선보인다.

왼쪽방향  15  14  13  12  11  10  09  08  07  06  05  04  03  02  01  오른쪽방향

지난전시

  • >
  • 전시 >
  • 지난전시 >
  • 09 >
  • 지난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