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적(韓國書蹟) | 1992.05.30 ~ 1992.06.30

본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삼국시대(B.C. 57~A.D. 668)부터 조선시대(1392-1910)까지의 고비(古碑) , 동종(銅鐘) 등의 탁본 등 금석자료와, 서예작품 120여점을 통하여 우리나라 서법의 변천과 역사자료로서의 서적(書蹟) 을 살펴보는 전시이다. 금석문으로는 남한에 유일하게 보관되어 있는 보물 642호인 고구려(B.C. 37~A.D. 668)평양성벽각석(平壤城壁刻石) 구탁본을 비롯하여, 근래에 새로 발견된 중원고구려비와 구양순, 안진경, 왕희지체 등으로 새겨진 신라, 고려 고승의 탑비,묘지의 탁본, 성덕대왕신종의 명문탁본 등 동종의 탁분들을 통하여 삼국시대~고려시대의 서법변천사를 조명하였다.
묵적(墨蹟) 으로는 보물 352호 고려(1386년)시대 불경(佛經) '감지은니묘법연화경', 조선시대 성리학자인 이황, 이율곡의 글시와 조선시대 명필가인 김정희, 허목, 이광사의 필적과 고종비 명성황후, 철종비 철인장황후, 순조비 정효황후의 글씨가 전시되어 조선후기 왕실 여인의 글씨를 엿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였다.

근대작가 20인전 | 1991.05.30 ~ 1991.06.29

이번 전시에서는 본 박물관이 소장판 20세기 초반부터의 동양화,서양화 각 10점씩, 20인의 화가의 작품으로 근대를 대표하는 작가 20인전을 기획하였다.
수묵화 부문에는 고희동(高羲東), 변관식(卞寬植), 허백련(許百鍊), 노수현(盧壽鉉), 황성하(黃成河), 김용진(金容鎭), 이상범(李象範), 이유태(李惟台), 김은호(金殷鎬), 김기창(金基昶) 작가의 그림이 전시되며, 유화 부문에는 이종우(李鍾禹), 김인승(金仁承), 도상봉(都相鳳), 이마동(李馬銅), 심형구(沈亨求), 박수근(朴壽根), 조병덕(趙炳悳), 박영선(朴泳善), 이봉상(李鳳商), 김환기(金煥基) 작가의 그림이 전시된다.
20인의 근대작가 작품을 통해 작가의 특성을 엿볼 수 있음은 물론이고, 근대회화의 변천과 표현기법을 살펴볼 수 있다.

100주년 박물관 신축기념 - 작품초대전 | 1990.05.31 ~ 1990.06.14

이화 창립 100주년을 기리는 새 박물관의 신축 준공기념으로 이를 자축하고 기념하고자 특별 상설실을 마련하였고, 그 첫 번째 사업으로 이화에서 오랜 교직생활후 은퇴하셨지만, 계속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시는 우리나라 화단의 중진 김인승, 이유태, 유경채, 조병덕, 이준, 황종구, 안동숙, 배만식, 박노수 선생 그리고 재직중 작고하신 고 심형구 선생과 현 미술대 학장이신 강태성선생의 작품 초대전을 갖는다.

螺鈿漆器, 華角工藝 | 1989.05.30 ~ 1989.06.30

나전칠기란 자개무늬로 장식하여 옻칠을 한 공예품, 화각공예란 쇠뿔을 얇게 펴서 채식그림을 그린 후 목기물에 붙여 장식한 공예품을 말한다. 이 두 기법은 모두 우리공예의 특색을 이루며 발전하여 왔고 또 삼국시대 이래 오랜 세월동안 생활문화 속에 스며들어 호사로움과 즐거움의 일부로 존재하였다.
나전은 장농, 함, 서안, 소반 등의 장식에 널리 사용되어졌지만, 화각기법은 우각을 펴고 이어댄다 하여도 그 면적에 한계가 있어 자연히 빗, 붓자루, 실패, 자, 반짇고리 등의 규방소품 장식에 주로 쓰이는 것을 볼 수 있다.
전시에 소개되는 63점의 나전칠기, 화각공예품은 모두 19세기에서 20세기 전반의 것으로 아쉬움이 남지만 조선후기 생활용품 전반에의 장식문화의 일면을 엿볼 수 있다.

왼쪽방향  15  14  13  12  11  10  09  08  07  06  05  04  03  02  01  오른쪽방향

지난전시

  • >
  • 전시 >
  • 지난전시 >
  • 05 >
  • 지난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