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58406546
일 자
22.06.20
조회수
501
글쓴이
관리자
[메디포뉴스]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커뮤니케이션의 관점' 세미나

6/3, ‘의료커뮤니케이션 관점에서 바라본 식민지 의약품 광고와 신체정치의 심리학’
이화여자대학교 커뮤니케이션-미디어 연구소, 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학회 공동 개최

왼쪽부터 토론에 참여한 이혜은 교수, 김현정 교수, 최규진 교수, 이현석 교수

▲ 왼쪽부터 토론에 참여한 이혜은 교수, 김현정 교수, 최규진 교수, 이현석 교수


100여 년 전 일제 강점기의 의약품 광고는 현재와 얼마나 닮았고, 얼마나 다를까. 또 우리는 거기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이화여자대학교 커뮤니케이션-미디어 연구소와 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학회에서 공동으로 개최한 ‘의료커뮤니케이션 관점에서 바라본 식민지 의약품 광고와 신체정치의 심리학’ 세미나가 6월 3일 이대서울병원 중강당에서 열렸다.


이화여자대학교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부의 유승철 교수가 기획한 이번 세미나는 ZOOM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중계됐다.


세미나는 임소혜 교수(이화커뮤니케이션-미디어 연구소장)의 온라인 축사와, 정의철 교수(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학회장), 임수미 교수(이대서울병원장)의 축사로 시작했다.


이어 ‘약 광고로 들춰 본 일제강점기 생활문화사’라는 문제의식을 다양한 시각 자료를 통해 독창적으로 전달한 책 ‘이 약 한 번 잡숴봐’의 저자인 청암대학교 최규진 교수가 ‘식민지 약 광고와 신체정치’라는 제목으로 발제를 진행했다. 그동안 잘 몰랐던 일제 강점기 신문 속 의약품 광고와 그것에 내재된 당시의 이데올로기를 발견하는 시간이었다.


발제 이후에는 김현정 교수(서원대학교 광고홍보학), 이현석 교수(인천적십자병원), 이혜은 교수(이화여자대학교)의 토론이 이어졌다. 발제의 내용을 새롭게 생각해 볼 질문들로 보충하는 시간이었다.


이후 청중의 질의문답을 거쳐 2시간여의 세미나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대서울병원장 임수미 교수의 축사

▲ 이대서울병원장 임수미 교수의 축사

청암대학교 최규진 교수의 발제

▲ 청암대학교 최규진 교수의 발제




이형규 기자 kyu7179@medifonews.com
< 저작권자 © Medifo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본 기사내용의 모든 저작권은 메디포뉴스에 있습니다.

다음글 [매드타임스] 이화여자대학교, ‘병원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산학협력’ 프로젝트 발표회 개최
이전글 [매드타임스] 병원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산학협력 프로젝트 론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