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55028760
일 자
22.04.05
조회수
76
글쓴이
의대행정실
[교수소식] 이대목동병원 이한아 교수, 서울대병원 이정훈 교수팀, “항바이러스제 치료 빠를수록 간암발생 위험 낮아”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이한아 교수(사진)와 서울대병원 내과 이정훈 교수팀이  B형간염 바이러스 외피항원(HBeAg)이 양성인 시기에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간암의 발생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를 위장관 및 간 분야 상위 10% 저널인 임상 위장병학·간장학회지 (Clical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 IF=11.382) 에 게재하였다.

 

해당 연구는 국내 16개 대학병원과 유럽·북미지역 11개 기관의 B형간염 환자 9,862명의 대규모 데이터를 분석하였으며 그 결과, 간경변증이 없는 환자 중 HBeAg이 양성일 때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시작한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간암 발생 위험이 낮았다. 

 

한국인 환자의 경우 발생 위험이 약 54~59%까지 감소했다. 연구팀은 국내외 27개 기관과 협력해 확보한 방대한 데이터를 통해 HBeAg이 양성일 때 신속한 치료를 할 경우 HBeAg 음성이 된 후에 치료하는 것보다 효과가 간암 예방 효과가 높음을 증명했다.

 

이한아 교수는 “그간 만성B형 간염 항바이러스 치료 시기에 대한 논란이 있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신속한 항바이러스제 치료의 필요성을 확인하게 되었다”고 연구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 교수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과 동대학 석·박사를 마치고 올 3월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에 부임했다. 전문 진료 분야는 간암, 간경변, B형간염 등 간질환이다. 2020년과 2021년 대한간암학회지 최우수논문상(대한간암학회), 2019년 대한간학회 ‘Best Presentation Award: The Liver week 2019’ 등을 수상했다. 

다음글 [교수소식] 정형외과학교실, 신상진 교수, 대한견주관절의학회 29대 회장 취임
이전글 [교수소식] 비뇨기과학교실 이동현 교수, 서울시장 표창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