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16307664
일 자
18.06.01
조회수
816
글쓴이
ELC
제목 : 이대에서 제.대.로. 배웠습니다

저는 2008년 겨울학기에 이화여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을 수료한 한소영이라고 합니다.

 

저는 몽골에서의 경험으로 초등학교에서 몽골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한국어교실(KSL)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일을 했습니다. 어떻게 잘 가르칠 것인가? 어떻게 하면 학생들이 즐겁게 한국어를 배울 수 있을까? 어떻게 학생들의 질문에 잘 대답할 수 있을까?에 대한 갈증을 가지고 이화여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에 문을 두드렸습니다.

 

한국어교원양성과정을 듣기로 결정한 뒤로 대학교에서 진행하는 오프라인강의 위주로 알아보다가 이화여자대학교 언어교육원 홈페이지에 있는 양성과정 연간일정표를 보며 제 스케줄에 맞게 교육기간을 선택 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아서 마음이 갔습니다. 한국어교원 관련 인터넷 카페에 수강생들이 남겨 놓은 후기를 정독하면서 이화여대 언어교육원으로 마음을 굳히게 되었습니다.

 

한 달 간의 여정 동안 만족스럽게, 뿌듯하게, 그리고 감사하게 공부를 했습니다. 제가 생각 하는 이화여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의 최고의 장점은 제... 배울 수 있다는 점입니다. 모든 수강생들은 배움에 갈급하기 때문에 이 과정을 수강했고 그 배움을 채우는 것이 1순위라고 생각합니다. 각 학문의 전문가 분들의 강력한 강의에 매번 속으로 감탄하며 수업을 들었습니다.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는 강의가 수강생들의 배움의 갈증을 채워주는데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동시에 저도 그런 선생님이고 싶다는 생각이 자연스레 들었습니다.

 

또 다른 장점은 청강과 실습 그리고 간담회를 통한 다양한 정보와 경험을 패키지처럼 경험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 시간을 통해 더욱 동기선생님들과 가까워졌고, 한국어교사로서 어느 영역으로 가면 좋을지 깊이 고민하면서 분명해지는 것들이 많았습니다. 한국어교원양성과정을 들으면서 저희 동기 선생님과 한 달 동안 함께 먹고, 공부하고, 서로를 응원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각자의 치열한 삶을 뒤로하고 공부에 매진하며 같은 목적을 가지고 만난 소중한 인연, 또한 말할 수 없이 큰 재산인 것 같습니다. 또 교육과정에 함께 해주셨던 언어교육원 전임교원 선생님들과 담당선생님의 성실함, 그리고 격려와 지지 덕분에 끝까지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수업 시간 한 교수님께서 한국어교사는 새로운 것을 배워야 하는 학생이어야 하고, 올바르게 가르치는 선생이어야 하며, 끊임없이 연구하는 학자여야 한다는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한국어와 한국에 대한 지식과 정보뿐 아니라, 끊임없이 배우며 알아가려는 겸손한 태도가 있다면 한국어교사로서의 자질은 충분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새로운 도전을 하시는 여러분도 그러하리라 믿습니다. 모두 파이팅하세요! 감사합니다.

 

다음글 한국어교육능력검정시험에 합격해서 3급을 땄어요!
이전글 은퇴 후를 위해 선택했어요